농협, 태풍피해 농가에 낙과 수매 등 지원 결정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8월 30일】


대한민국 농업협동조합(농협)은 태풍 ‘볼라벤’으로 피해를 입은 과수 농가에 28일부터 낙과 등으로 인한 상품성이 없는 사과, 배를, 과일음료를 생산하는 가공공장의 가공용으로 최대 5,000톤까지 수매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낙과 피해 농가에게 낙과를 수집·운반하는 물류비, 상하차비 등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식용으로 판매가 부적절한 낙과(사과, 배)를 이용한 친환경 액비 관련 농법을 실시하고 있는 농가나 실시를 희망하는 농가로부터 신청을 받아 액비 제조에 필요한 플라스틱용기 600리터와 설탕 10kg을 농가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협 관계자는 “이번 태풍피해 과수 농가을 위한 낙과 가공용 수매와 친환경액비 제조비 일부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시름에 빠진 농가 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