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강기갑 대표 사퇴와 탈당 선언.. “고향의 품으로 돌아가겠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9월 10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대한민국의 통합진보당 강기갑 대표는 10일 “분당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그 모든 것이 허사가 되고 말았다”며 당 대표직 사퇴한다고 선언하며, 탈당을 포함한 정치일선 후퇴를 선언했다.

강 대표는 이날 대한민국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을 수습하지도 못하고 분당을 막아내지도 못한 결과를 안고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명심보감에 나오는 ‘행유부득 반구제기(行有不得 反求諸己, ‘행하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으면 모든 문제를 자신에게서 찾으라’는 뜻)’ 구절을 차용, ‘구당부득 반구제기’의 책임을 통감하며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선언했다.

강 대표는 “나는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야 하고 동지들이 가는 길에 함께 하지 못함을 통감한다”며 “참으로 면목없다”고 발언했다. 또한, “나가는 쪽도 남는 쪽도 이제부터라도 서로에 대한 대립과 반목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국민 대중의 기본적 상식의 범주 안에서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검증받고 성장해 언젠가 진보의 역사 속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자”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