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추석 보너스’ 받으시나요?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9월 11일】


기업 10곳 중 6곳, ‘추석 보너스 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519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58.8%가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지급 계획은 ‘대기업’이 68.8%로 ‘중소기업’(59.1%)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원 1인당 상여금은 대기업 평균이 100만원으로 중소기업(57만원)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직원들에게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4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서’(41.3%),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9.3%),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8.5%) 등의 응답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214개사)은 그 이유로 ‘연봉제를 실시하고 있어서’(38.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급 규정이 없어서’(24.8%),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1.5%), ‘선물 지급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1.5%) 등의 답변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기업 73.2%는 추석 선물 지급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추석 선물 금액은 직원 1인당 평균 5만 5천원이었으며, 종류로는 ‘생활용품 세트’(39%), ‘가공식품 선물세트’(19.5%), ‘상품권’(17.9%) 등이 있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