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4분기 경기도 어려울 것”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10월 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10개 업종별 단체와 공동으로 ‘2012년 4분기 산업기상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맑음’으로 전망된 업종은 하나도 없었다. 정보통신·기계·석유화학·섬유·자동차 등 5개 업종은 ‘구름조금’, 철강·정유·의류·건설 등 4개 업종은 ‘흐림’으로 전망되었으며, 조선업종은 ‘비’로 예보됐다.

3분기와 비교할 때 경기침체의 여파로 기계와 정유업종의 기상여건이 1단계씩 악화된 반면, 개별소비세 인하 및 파업후유증 회복효과가 기대되는 자동차와 주택경기활성화대책의 효과가 기대되는 건설업종은 각각 1단계씩 나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상공회의소 박종갑 조사2본부장은 “매년 4분기에는 밀어내기 수출의 영향으로 경기가 반짝한 적이 많았지만 올해는 세계경제 전체가 불황이어서 밀어내기 효과가 얼마나 나타날지 불투명하다”면서 “정부는 수출촉진과 내수진작 지원을 강화하고 기업들은 저개발국 수출을 늘리고, 신제품 출시 등을 통해 내수수요를 창출하는 등 불황탈출노력을 다각도로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