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KBO MVP에 두산 김재환... 야구팬 반응 '시끌'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8년 11월 19일】

2016년 골든글러브 상을 수상한 야구선수 김재환.


2018년 KBO 포스트시즌이 끝난 후인 11월 19일, 2018년 KBO 리그 시상식이 오후 2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르 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개최되었다. 모두의 예상대로 신인상에는 강백호가, MVP에는 김재환*이 올랐다. 하지만 김재환*의 시상은 전무후무한 약물 복용 기록자의 MVP 수상으로 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시상식은 퓨쳐스리그 선수들의 시상으로 시작되었다. 북부리그의 타점과 타율왕 2관왕을 챙긴 넥센 히어로즈(퓨쳐스 당시 소속은 경찰 야구단 임지열 선수는 소감에서 "경찰 야구단이 사라지는 것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달라"는 말을 남겼다. 남부리그에서는 기아 타이거즈 전상현 선수가 투수 평균자책점, 다승왕을 챙겼다.

KBO리그 시상식의 투수 부문에서는 한화 이글스 정우람 선수가 세이브왕, 롯데 자이언츠오현택이 홀드왕, 두산 베어스린드블럼이 다승왕을 챙겼다. 한화 이글스의 키버스 샘슨 역시 탈삼진왕을 수상했다. 정우람은 "팬들 덕분에 포스트시즌 진출의 기적을 이루었다"는 소감을 남겼다.

타자 부문에서는 타율왕에 LG 트윈스김현수 선수가, 홈런, 타점왕에 김재환*이, 안타, 도루왕에는 삼성 라이온즈박해민이, 득점왕엔 롯데 자이언츠의 전준우 선수 등이 올랐다. 출루율, 장타율 왕에 오른 넥센 히어로즈의 박병호는 수상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명명권 변경으로 팀의 이름이 명확하지 않은 현 상황을 대변하듯 팀 이름에서 주저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신인왕에는 KT wiz의 강백호 선수가 올랐다. 고졸 최다 홈런의 기록을 쓴 강백호 선수는 만장일치 신인왕 수성에는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강백호는 "내 나이에서 가장 영광스러운 상을 받았다."며, "경기 도중 하늘에 계신 할머니께 144경기마다 매 번 기도했다"는 수상소감을 남겨 시상식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MVP 수상은 두산 베어스의 정규 우승을 이끈 공로로 김재환 선수에게 수상되었다. 하지만 2011년 도핑 전과가 있어 야구 팬들의 큰 호응을 받지 못했다. 김재환은 "짊어가야 할 책임을 무겁게 지겠다"며 시상 내내 어두운 모습을 보였지만, 프로야구가 발달한 한국, 미국, 일본의 프로야구 중 약물 전과가 있는 선수에게는 한 번도 MVP를 시상한 기록이 없어 논란은 가중될 전망이다.

한 편 MVP 수상자에게는 상금 외에도 기아자동차K9이 부상으로 지급된다. 김재환은 "좋은 곳에 쓰도록 하겠다."며 기부할 생각임을 밝혔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