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 추징금 완납하기로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3년 9월 10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추징금을 전부 납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늘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전재국씨가 가족 대표로서 자진 납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자진 납부 방안을 발표함과 동시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한 번에 납부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납부하겠다는 각서를 검찰에 제출할 것으로도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 측근은 " 납부 계획에 의하면 1700억원 가량이라고 하며, 처분액이 예상보다 부족하면 연희동 사저까지 내놓는 방안도 들어 있다"고 말했다. 자진 납부 방안에는 압류된 재산을 포기하고, 모자라는 부분은 자녀와 3남 재만씨 장인인 이희상 동아원 회장 등이 나눠서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서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두 전 대통령의 추징금 납부가 완료되었지만, 대한민국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납부여부와 관계 없이 수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