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안중근은 테러리스트”라고 주장해 파문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4년 1월 21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0일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과 관련해 “안중근은 테러리스트”라고 주장하며“일방적인 평가를 토대로 한·중이 연대해 국제적으로 움직임을 전개하는 것은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한국과 중국 정부에 항의했다.

이에 대해 대한민국, 중국 정부는 이번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대한민국 외교부는 ‘역사의 양심에 눈감은 스가 일본 관방장관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대변인 논평을 통해 “관방장관이라는 인사가 몰상식하고 몰역사적인 발언을 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으며,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안중근은 저명한 항일의사이며, 중국인민의 존경을 받고 있다”며 “중국이 유관법률에 따라 기념물을 설치한 것은 정당하므로 일본의 항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