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특집 특별 보도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6년 6월 17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EU가 결성이 되면서 영국은 EU에 소속된 연합 국가로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23일 브렉시트에 대한 국민 투표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브렉시트는 그렉시트(그리스 EU 탈퇴)에서 나온 말로 보이며, 결론적으로, 현재로써는 탈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각종 설문조사 분석. 인디팬던트지 브렉시트 찬성 55% ORB 인터네셔널 55% 찬성)

브렉시트는 먼저 EU의 맏형 취급 받던 영국이 EU에 분담금 문제부터 시작하여 최근 난민까지 쏟아져 나오면서 국가 재정 파탄설까지 나올 정도로 힘들어 졌고, 그 결과 지칠 대로 지친 英국민이 브렉시트 카드를 뽑아든 것이다.

만일 영국이 브렉시트할 경우, 파운드화와 유로화 동반 하락을 예상하는 경제 학자들이 많다. 또한, EU 탈퇴시, 2년간 EU협정에 대한 정리를 해야하며, 세계 주식시장 혼란, 일본과 미국으로 돈이 몰리고 신흥국은 돈이 없어지는 상황 발생.... 또한, 대한민국도 코스피(주식) 이 1950선까지 후퇴하는 등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는 크다. 브렉시트를 단행할 경우, 외국인 보유 주식이 미국 다음으로 주식이 많은 (3.8%) 국가이며, 브렉시트로 인한 연 EU탈퇴시, EU국가들은 혼란이 오고, 세계 금융 위기가 올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브렉시트가 현실화 될 경우, 부동산 하락, 세계 시장 침체, 유가 폭락 (수요 급 하락으로 인한 폭락) 또는 유가 폭등 (수요 하락으로 인한 한계국가들 파산) 도 예상되고 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외국인에 의한 시장 경제 변화를 막고, 시장 상황에도 변화하지 않는 수출 시장을 가져야 하는데, 그런 모델을 가진 국가는 영국, 미국 밖에 없다. (예시 : 금융업 / 여행 같은 호황에 잘되는 사업을 제외한 것이 시장 상황에도 변하지 않는 시장을 의미한다.)

관련 기사

기사 공유하기
위키뉴스 이 기사는 위키뉴스 사용자가 작성한 단독 보도 기사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토론 문서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