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국도 7호선 고립자 전원 대피 완료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2월 13일】

날씨
관련 뉴스
Wikinews weather.svg
날씨에 대해 더 알아보기:


대한민국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영동 지역에 내린 폭설로 국도 7호선에 고립되었던 480여 명이 한국 표준시 12일 오후 5시 15분 경에 모두 대피를 끝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지난 11일 오후 11시 30분 경 국도 7호선에 폭설이 내려 차량이 엉키면서 제설작업이 이루어지지 못했고, 이에 따라 차량 279대, 480여 명이 고립되었다. 그러나 이중 324명은 귀가하고 나머지 156명은 임시대피소에 분산 대피 중이며, 이들은 국도 7호선이 소통 되는대로 귀가할 예정이라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밝혔다.

또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민관군 합동으로 제설장비 595대, 인력 776명을 총동원하여 4개차로중 상하행선 1차로씩 2차로는 13일 20시까지 우선 소통시키고, 나머지 2차로는 15일까지 제설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