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아가라 폭포,103년만에 결빙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4년 1월 10일】


북미 지역에 불어닥친 103년 만에 기상 이변이 일생에 한 번 보기 힘든 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다. 나이아가라 폭포가 북미 지역에 몰아치고 있는 한파로 인해 물줄기가 얼어붙었다. 이는 지난 1911년 이후 103년 만이다. 이번에 얼어붙은 폭포는 미국 쪽으로 향하는 3개의 물줄기다. 나이아가라 폭포가 위치한 미국 뉴욕 주와 캐나다 온타리오 주 일대는 한파가 일주일째 이어지며 기온이 영하 37도, 체감온도 영하 50도를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미국은 이번 한파로 20여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만 8000여 편 항공기가 결항되는 등 피해가 약 5조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론토에서도 피어슨 국제공항의 항공기가 추위로 인해 결항되고, 학교가 줄줄히 문을 닫았다.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