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기민당, 사민당과 대연정 합의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3년 11월 27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자료 사진)

앙겔라 메르켈의 독일 기독민주당(기민당)이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사민당)과의 대연정 구성에 합의했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기민당 미하엘 그로세 브뢰머 의원과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자를란트 주 총리는 양 당이 전날 저녁부터 밤샘 협상을 한 결과, 새벽 5시(현지시간)경 대연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정 협상에서 기민당은 전국 최저임금제 도입, 연금 인상, 추가 과세 없는 인프라 건설 방안, 동성 커플 차별 철폐 등에 합의했다고 알려졌다.

양 당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연정과 관련한 세부 사항을 발표할 계획이지만, 일단 사민당이 47만 4천여명의 전 당원 표결을 통과해야 하는 등 변수가 남아 있어 내각 발표까지는 2주경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다. 특히 당원 표결은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이 예측불가의 위험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결과를 단정지을 수 없다는 예상이다. 사민당 당원이 연정을 승인하면 메르켈은 다음달 17일 또는 18일경 총리로 정식 취임한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