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민들, 소금섭취량 아직도 높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11월 19일】


작년 한 해 대한민국 국민들의 평균 소금 섭취량은 약 12g, 나트륨 환산 4,791mg이다. 이는 2010년 나트륨 4,831mg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이전의 증가추세가 멈춘 것이다. 그러나 이는 세계보건기구 WHO가 제시한 권고기준 5g에 비하면 여전히 두 배 이상 높은 수치이다. 세계보건기구는 소금 5g, 나트륨 환산 2,000mg 이하를 권장하고 있다.

대한민국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나트륨 섭취량은 성별, 거주지역, 소득수준 등과 상관없이 모든 인구집단에서 높았다. 특히 30~40대의 섭취 수준이 높았다. 세부적으로는 남자(30~49세)의 경우 WHO 권고기준 대비 3.4배인 6,808mg을 섭취하고, 여자(30~49세)의 경우 WHO 권고기준 대비 2.3배인 4,687mg을 섭취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나트륨 섭취의 주요 음식은 김치류, 찌개류, 면류 등이었으며, 김치류는 전 연령에서, 20대까지는 라면, 50대 이후에는 찌개류로 섭취하는 비율이 높았다. 나트륨은 섭취 장소로는 절반 이상(53%)이 가정식으로부터 섭취되고 있었으며, 36% 가량은 음식업소 음식·단체급식 등의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나트륨 섭취량이 여전히 높기는 하나, 전년에 비해 다소 감소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밝히고, “앞으로도 나트륨 줄이기에 동참하는 건강음식점* 지정을 확대하고, 외식업중앙회 등을 통해 싱겁게 조리하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유도하여 외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를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