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민들, 소금섭취량 아직도 높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11월 19일】


작년 한 해 대한민국 국민들의 평균 소금 섭취량은 약 12g, 나트륨 환산 4,791mg이다. 이는 2010년 나트륨 4,831mg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이전의 증가추세가 멈춘 것이다. 그러나 이는 세계보건기구 WHO가 제시한 권고기준 5g에 비하면 여전히 두 배 이상 높은 수치이다. 세계보건기구는 소금 5g, 나트륨 환산 2,000mg 이하를 권장하고 있다.

대한민국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나트륨 섭취량은 성별, 거주지역, 소득수준 등과 상관없이 모든 인구집단에서 높았다. 특히 30~40대의 섭취 수준이 높았다. 세부적으로는 남자(30~49세)의 경우 WHO 권고기준 대비 3.4배인 6,808mg을 섭취하고, 여자(30~49세)의 경우 WHO 권고기준 대비 2.3배인 4,687mg을 섭취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나트륨 섭취의 주요 음식은 김치류, 찌개류, 면류 등이었으며, 김치류는 전 연령에서, 20대까지는 라면, 50대 이후에는 찌개류로 섭취하는 비율이 높았다. 나트륨은 섭취 장소로는 절반 이상(53%)이 가정식으로부터 섭취되고 있었으며, 36% 가량은 음식업소 음식·단체급식 등의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나트륨 섭취량이 여전히 높기는 하나, 전년에 비해 다소 감소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밝히고, “앞으로도 나트륨 줄이기에 동참하는 건강음식점* 지정을 확대하고, 외식업중앙회 등을 통해 싱겁게 조리하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유도하여 외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를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