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 의료 민영화 반대 연설 도중 자해 소동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3년 12월 16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이 의료민영화 반대 연설 도중 자해하는 소동을 벌였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어제 오후 1시30분부터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의료제도 바로세우기 전국의사궐기대회'를 열고 원격의료와 영리법원 도입을 위한 의료법 및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개정 작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노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부가 말로는 원격의료 도입과 투자활성화 대책 등을 통해 의료를 살려주겠다면서, 실제로는 의료계의 숨통을 더 조이고 있다"고 연설하는 도중 미리 준비한 흉기로 자신의 목에 상처를 냈다. 노 회장은 자해를 하기 전 “정부가 의료를 살리겠다고 하면서 오히려 의료의 목에 칼을 들이대고 있다”며 “대한민국 의료제도와 의사들은 이미 피를 흘리고 있다”고 말했다. 다행히 노 회장은 다행히 상처가 깊지 않고 출혈이 거의 없어 현장에 준비돼 있던 의무실에서 치료를 받은 후 붕대를 감은 채 집회에 계속 참가했다.

한편, 결의문에서 저부담·저수가·저보장으로 왜곡된 의료를 조장하는 현행 건강보험제도를 전면 개혁하고, 의약분업 원칙에 맞지 않는 대체조제 활성화·성분명 처방 등을 추진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한 합리적 의료정책 결정 구조 보장도 결의 내용에 포함됐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