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총리 후보자 자진사퇴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0년 8월 29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된 김태호가 오늘 오전 10시에 기자회견을 열어 사퇴의사를 표명했다. 그의 총리 후보직 사퇴는 지난 8일 지명 이후 21일 만이다. 김 후보자는 회견문을 읽은 뒤 곧바로 자리를 떴다.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으나 그는 “할 말은 다했다”며 답변을 피했다. 김 후보자는 국민의 신뢰가 없으면 총리직에 임명된다 하더라도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김 후보자의 사퇴에 안타깝지만 김 후보자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이겠다며 새 총리 인선에 곧바로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사퇴 회견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의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더이상 누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저는 오늘 총리후보직을 사퇴합니다.

청문회 동안 저의 부족함이 많음을 진심으로 깨우쳤습니다. 각종 의혹에 대해 억울한 면도 있지만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고 생각합니다.

진솔하게 말한다는 것이 정말 잘못된 기억으로 말실수가 되고 더 큰 오해를 가져오게 된 것도 전적으로 저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고 했습니다. 사람에게 가장 소중한 미덕은 신뢰라고 생각합니다. 국민의 믿음이 없으면, 신뢰가 없으면 제가 총리직에 임명된다고 해도 무슨 일을 할 수 있겠습니까.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성공을 위해 국민들이 든 채찍을 달게 받겠습니다. 무엇보다 혹독하게 제 자신을 돌아보는 성찰의 기회로 삼겠습니다.

앞으로 이명박 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이라는 확실한 신념으로, 백의종군의 자세로 최선을 다해서 도울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데 대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김태호, 2010년 8월 29일 사퇴 회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