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노벨 생리의학상, 일본의 오스미 요시노리 교수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6년 10월 4일】

일본
관련 뉴스
Flag-map of Japan.svg
일본에 대해 더 알아보기: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2016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3일(현지 시간) 오스미 요시노리(大隅良典, 71, 일본 도쿄공업대 명예교수)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성정 이유에 대해서 노벨위원회는 요시노리 교수가 ‘오토파지(Autophagy, 자가포식/자가소화)’ 현상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발견하고 그 기능을 규명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스미 교수는 1980년대 현미경 관찰로 세포 내에서 오토파지 현상을 발견한 이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오토파지의 구조를 규명하고자 하였다.

오토파지(autophagy)는 ‘스스로를 먹는다’는 뜻으로, 암 등 불치병 치료방식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연구 분야다. 모든 세포는 영양 공급이 중단될 경우 살아남기 위해 스스로 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한다. 안에 있는 단백질 등을 분해한 후 아미노산으로 바꾸고 새로운 단백질을 만드는 재료와 에너지원으로 이용하게 된다. 이 과정을 통해 오래되고 필요 없는 단백질이 함께 분해되는데 이 과정을 통해 세포가 스스로 건강을 유지해나간다는 이론이다. 오스미 교수는 이론으로만 존재하던 ‘오토파지’의 메커니즘을 세계 최초로 관찰한 것이다. 특히, 그의 연구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암 세포들이 오토파지를 통해 번성하기 때문이다. 이같은 맥락에서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이날 “우리 몸의 근간이 되는 세포의 생리작용을 조절하는 핵심 현상을 발견하며 인류가 각종 질병을 이해하고, 그에 대한 치료법을 연구할 수 있는 새로운 시각을 제공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