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감 권한대행 이대영 부교육감, “잘못된 정책 정상화할 것”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9월 28일】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대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아 퇴진함으로써 서울시교육감 권한대행을 맡은 이대영(53) 서울시 부교육감은 28일 “학교현장에서 갈등만 초래한 잘못된 정책이 있으면 바로잡고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학칙에 대해서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각 학교가 자율적으로 구성원들의 의견을 포괄적으로 수용해 학칙을 제ㆍ개정하도록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학교에 학칙 제정을 자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곽 전 교육감이 추진해온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는 “후임 교육감이 누구라도 원만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개선점을 찾겠다”며 “지역교육지원청의 학교지원센터 설립 등 추진 과정에서 반대가 많았던 사항은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