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황찬현 감사원장 인준안 단독 처리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3년 11월 29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국회 전경 (자료 사진)

대한민국 새누리당황찬현 감사원장 인준안 단독 처리로 정국이 얼어붙고 있다. 여야의 강경파가 당을 장악하면서 대립 구조가 해결되기는 커녕 대립이 격화되는 분위기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국회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에 자신의 당 대표직을 걸겠다고 선언했다. 의사일정 전면 거부를 두고 당내 의견이 일치되지 않자 자신의 당대표직을 건 것이다. 김 대표는 "12월 말에 예산을 걸고 투쟁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것을 안다. 그러나 지금은 투쟁해야 할 때"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 관련 특검과 국가정보원 개혁특별위원회를 관철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민주당의 초강경 태세에도 새누리당 또한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강경파가 장악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특검의 특자도 논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고, 감사원장 인준안도 전날 단독으로 처리한 것이다. 새누리당은 민생과 정쟁은 분리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국회 예산과 민생법안을 볼모로 잡지 말라고 성토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정기국회가 장사로 따지면 이제 문을 닫아야 할 그런 마당인데 다시 시장을 열자고 하자는 꼴이 됐다"면서 "국민의 눈높이에 입각해 상식적 자세를 가질 것을 민주당에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강창희 국회의장에게 항의의 뜻을 전했고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다. 강창희 의장은 "아쉬움과 인간적 미안함이 있"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