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성폭행범에 대한 ‘화학적 거세’ 확대 실시 및 ‘친고제’ 폐지 추진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8월 26일】

사회
관련 뉴스
P Society.png
사회에 대해 더 알아보기:


성범죄와의 '전면전' 표방

새누리당은 26일 아동 및 여성 성범죄 근절특위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성폭행범에 대해 '화학적 거세'인 성충동 약물치료의 전면적 확대 실시와 모든 성범죄에 대한 친고제를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아동 및 여성 성범죄 근절특위 위원장인 김희정 의원은 여의도 당사의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은 오늘 이 시간부터 성범죄와의 전면전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특위는 우선, '16세 이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에만 국한된 화학적 거세를 모든 성폭력 범죄로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회의 도중에 수술적 거세 의견도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성인을 대상으로 한 강간 및 강제추행에 대해서 친고제를 폐지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기존에는 아동 및 청소년, 장애인 대상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만 친고제가 적용되지 않았다.

위원장 김 의원은 김 의원은 "고위당정회의 등을 통해 관계 법령 개정, 예산 편성을 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