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선 수검표 요구, 논란이 격화되나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3년 1월 20일】

정치
관련 뉴스
Flag of the United Nations.svg
정치에 대해 더 알아보기:


대한민국에서 2012년 12월 19일, 제18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가 이루어진 가운데 대통령 선거에 대한 수검표 요구에 대한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2013년 1월 4일, 제18대 대선부정선거진상규명시민모임의 회원들이 서울특별시 영등포에 위치한 민주통합당 당사 앞에서 수검표 요구를 한 것으로부터 수검표 요구에 대한 논란이 점차 격화되고 있다.

이후 1월 17일, 대한민국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회 본청 지하강당에서 부정선거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하여 전자개표기 시연회를 열었다. 이 공개시연회에서는 여야 의원을 비롯한 여러 언론과 일반 시민, 인터넷 생중계까지 이루어졌다. 그러나 본래 의도와는 달리 몸싸움이 붙었고, 한 시민은 “선관위가 쇼를 한다”며 항의하였다. 중앙선관위가 소란을 피우면 퇴장을 시키겠다며 제지하려 하자, 참관인들이 선관위 관리국장에게 반발하는 등 마찰이 있었다.

선관위 시연회 다음 날,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은 1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분들이 수개표를 위한 당선무효소송 제기를 간절히 요청하셨는데....응하지 않아서 미안 합니다”라며 사과한 뒤,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고 소송을 제기할 상황도 아니라고 판단 했습니다”라고 밝혀 수검표 요구에 대해 결과에 승복하여 주기를 밝혔다. 또한, “어제 밤 수개표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구기동 제 집 앞에서 열리고 있다는 보도를 봤습니다. 사상 사무실과 양산 집으로 찾아오신 분도 있습니다. 제가 어떤 말과 행동으로 그 분들의 답답하고 간절한 심정을 풀어드릴 수 있을지 참으로 마음이 무겁습니다 ”라는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수검표 요구에 대해 반발하는 의견도 적지 않은데, 문재인 전 대선 후보의 의견이 밝혀진 이후에도 일각에서는 계속 수검표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논란은 실마리를 보이지 않고 점점 심화될 전망이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