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피랍된 금미호, 해적질에도 동원됐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2월 11일】

소말리아
관련 뉴스
Flag-map of Somalia.svg
소말리아에 대해 더 알아보기: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다 4개월 만에 풀려난 어선 금미 305호의 김대근 선장(55)은 '124일간의 피랍 기간에 배가 4차례나 해적질에 동원됐다고 밝혔다'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 선장은 “해적 보트로는 먼 바다까지 나가기 어려워 해적들이 금미호에 해적 보트를 싣고 나가 2번은 실패했지만, 2번은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과 유조선 1척 등 2척을 납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금미 305호는 10일 오전(KST) 소말리아 영해를 벗어난 뒤, 유럽연합(EU) 함대 군함과 만나 케냐에 위치한 몸바사 항으로 이동하고 있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