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스스탄에서 2010년 4월 혁명 1주년 기념식이 열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4월 7일】

키르기스스탄
관련 뉴스
Kyrgyzstan stub.svg
키르기스스탄에 대해 더 알아보기:


키르기스스탄 현지 시각 4월 7일 오전 11시경, 기념단체 «아따-베이트»(비쉬켁 근처에 위치)에서 지난 4월 사건의 희생자 87명을 위한 집회와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오늘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2010년 4월 7일에 첫 집회가 열렸던 장소인 «포룸»에서도 집회가 있을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나무를 심고, 중앙 광장인 «알라-토»까지 도보로 행진할 계획이다.

중앙 광장에는 유르타 몇 개가 설치되어 있으며, 모여든 참가자들 중에서 기념 연설을 할 예정이다. 대통령 행정 대표인 에미르백 카프타가옙은 4월 7일 오후 4시에 «알라-토» 광장을 비롯한 국내 전 지역에서 1분 동안 묵념을 할 것으로 알렸다. 또한, 국회의원들이 이 기념행사에 참여 하기 때문에 4월 7~8일은 공무를 수행하지 않는다.

4월 7일은 아직 공식적으로 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았다. 노동부, 이주-이민부 장관 알마즈벡 아브또브는 국회의원들이 법률 제정에 아무런 정정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국회의원들은 수정안을 노동법 법안에 제시 하려고 했으나, 아직 이 일이 회의를 거치지 않았다라고 장관이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리고 그는 "4월 7일에는 코란을 읽고, 4월 사건에 희생된 수많은 젊은 시민들을 기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4월 혁명 참가자인 동시에 4월혁명 대표였던 알리야스 벡 알름쿨로브는 4월 7일 과 3월 24일은 국가 기념일로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전의 두 혁명의 참석자로써 이 날들이 공휴일로 제정되야 한다고 생각한다. 3월 24일 사건이 없이는 4월 7일 혁명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며, 반대로 4월 7일 사건이 없었다면 3월 24일 혁명 또한 없었을 것이다,"라고 알름쿨로브가 인터뷰에서 밝혔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