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석해균 선장에게 주치의 보내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1월 30일】

사회
관련 뉴스
P Society.png
사회에 대해 더 알아보기: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저녁 서울로 이송된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치료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하고 "석 선장의 조속한 쾌유를 온 국민과 함께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또한 이 대통령은 이날 석 선장을 태운 환자이송 전용기(에어 앰뷸런스)가 도착한 서울공항에 이희원 안보보좌관과 외상치료 최고 전문의를 대동한 최윤식 대통령 주치의를 직접 보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임태희 대통령실장으로부터 석 선장의 이송상황을 보고받고 "위중한 상황이지만 모든 국민의 마음을 모아 하루빨리 일어나기를 기원한다"면서 “최선의 치료가 이뤄지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과 편의를 제공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