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형 모방 자살 사건 발생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9월 10일】

사회
관련 뉴스
P Society.png
사회에 대해 더 알아보기:


2011년 5월 1일에 경상북도 문경시에 있는 한 폐광산에서 십자가 형태의 나무에 못박혀 죽은 남성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의 신원은 김 모(남성, 당시 58세)씨로 밝혀졌다. 시신은 처음 발견되었을 당시 십자가에 양 손과 두 발이 대못으로 박혀 있었고, 오른쪽 옆구리에는 창에 찔린 상처가 있었으며, 머리에는 가시관을 쓰고 있었다.

사건 초기에 대한민국 경찰은 두 다리와 양 손이 못에 박혀 있고, 손목과 목, 배 부분이 끈으로 십자가에 묶여 있는 점을 바탕으로 타살 혹은 누군가의 도움에 의한 자살에 무게를 두었다. 또한 발견된 시신의 형태가 특이했기 때문에 혼자서 자살했을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이 많았다. 경찰은 김 모 스스로가 십자가의 목재를 구매하고 설계도를 작성한 것으로 보아 단독 자살로 판단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였다. 국과수는 김 모가 배 부위의 많은 출혈과 함께 목을 매 질식하여 사망하였으며, 드릴과 망치 등에서 김 모의 DNA만 발견되고 타인의 것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미뤄어 자살한 것으로 결론내렸다. 또한 국과수는 김 모가 손을 손드릴로 뚫고 발에 못을 박으면서 느꼈을 극심한 고통을 참았을 수 있었던 원인으로 "깊은 종교적 신앙"을 들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