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신규확진 다시 천명대 돌파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2020년 12월 23일】

사회
관련 뉴스
P Society.png
사회에 대해 더 알아보기: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월 2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의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060명이 확인되었고, 해외유입 사례는 32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52,550명(해외유입 5,193명)이라고 밝혔다. 총 검사 건수는 107,218건이며, 신규 확진자는 총 1,092명이다. 이로써 이틀 만에 대한민국의 신규 확진자는 천 명을 다시 넘어서게 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373명, 경기 310명, 충북 58명, 인천 49명, 제주 33명, 부산 32명 등으로 전국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798명으로 총 36,726명(69.88%)이 격리해제되어, 현재 15,085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284명이며, 사망자는 17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739명(치명률 1.41%)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주요 집단 감염 사례로 다음 4가지 사례를 꼽았다.

  1. 서울 구로구의 요양병원에서 총 107명이 감염되어 병원발 집단 감염으로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불러일으키고 있다.
  2. 충북 괴산군과 음성군, 진천군 병원에서는 86명이 확진되어 충북 지역에서의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3. 제주의 김녕성당에서 시작되어 한라사우나, 7080 라이브카페로 이어지는 집단 감염이 전파되면서 1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4. 대구 동구의 광진중앙교회에서도 31명이 감염되었다.

수도권에서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최고치에 근접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