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파주지역 MDL서 총격전… 피해 없어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4년 10월 19일】


남한과 북한 병사들이 경기도 파주지역 군사분계선에서 총격전을 벌이는 사태가 발생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9일 오전 8시 10분께부터 북한군 10여 명이 경기도 파주지역에 접근함에 따라 대응지침에 의거해 여러 차례 경고방송을 실시했다"며 "오후 5시 40분께 북한군이 재차 MDL 인근 선상으로 접근함에 따라 경고방송을 한 후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아군이 경고사격을 한 후 곧바로 북한군이 사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피탄 2발이 아군 GP 고가초소에서 발견돼 우리 군이 북한군 지역으로 추가 대응사격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격전은 10여 분간 이어졌지만 아군의 인명과 시설 피해는 없다"며 "우발적인 상황 발생에 대비해 파주지역 민통선 북방 일대의 관광객과 영농 주민 등은 오후 5시 때 철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현재까지 파주지역을 비롯한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지만 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군이 푯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MDL을 넘어오려 할 때마다 아군이 경고방송을 했다"며 "북한 군이 4~5차례의 경고방송에도 MDL을 넘어와 아군이 GP(감시초소)에서 K-3 개인화기로 3차례 경고사격을 가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의 충돌이나 교전은 없었으며 북한군은 16시 때 북상해 복귀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