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대낮에 칼부림 끝에 2명 사망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2년 10월 17일】

사회
관련 뉴스
P Society.png
사회에 대해 더 알아보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에서 20대 남성 오모(29)씨가 빌라에 살고 있던 30대 여성 최모(31)씨와 최씨의 약혼남 박모(33)씨를 상대로 칼부림을 벌인 끝에 오씨와 최씨, 두 명이 사망하고 박씨가 중태에 빠졌다.

약혼한 사이었던 최씨와 박씨는 2년 전 부터 동거를 시작했으며, 오씨는 최씨를 1년 전부터 끈질기게 쫓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세 사람은 한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알고 지내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최씨와 박씨는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오씨를 쫓아다니며 폭력과 살해 협박도 가했으며, 사건이 벌어진 당일 아침에도 전화 통화를 통해 최씨가 오씨에게 불쾌함을 나타내었다. 낮 12시 쯤, 오씨는 택배기사로 분장해 최씨와 박씨가 살고 있는 강남의 한 빌라에 들어갔다. 오씨는 문을 열어준 최씨에게 자신이 가져온 칼을 휘둘렀고, 박씨도 칼을 잡아 맞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최씨와 오씨는 과다 출혈로 사망하였고, 흉기에 여러차례 찔린 오씨도 중태에 빠졌다. 이 빌라 안에 있던 최씨의 지인 장모(31)씨가 이 사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해 사건은 일단락 되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치정에 의한 살인 사건으로 보고 오씨의 범행 전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