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녹조류로 친환경 플라스틱 만드는 길 열린다.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6년 11월 30일】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해양 녹조류 등으로 고부가가치의 친환경 해양바이오플라스틱 소재를 생산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국정과제인 ‘해양신산업 육성’의 세부 과제로서 ‘해양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기술 개발’(’10~’19, 460억원)을 추진하고 있다. 해양바이오소재연구단(연구단장 차형준)의 박진병 이화여대 교수 연구팀은 이 사업의 일환으로 연구를 추진하였으며, 세계 최초로 이와 같은 기술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연구 결과는 저명 저널인 ‘사이언티픽 레포트(Scientific Reports, 피인용지수 5.228)’ 6월호와 ’에스시에스 케탈리시스(ACS Catalysis, 피인용지수 9.307)‘ 12월호에 각각 게재되었다.

'해양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기술 개발' 기술은 ① 녹조류, 미세조류 등에서 쉽게 채취할 수 있는 지방·지방산을 원료로 하여 ② 항공기 구조재, 시계 부품 등에 쓰이는 고성능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등을 만들 때 쓰이는 ‘중쇄 카르복실산’을 친환경적으로 생산하는 생합성 기술이다. 중쇄 카르복실산은 고분자화합물·화합체를 구성하는 단위가 되는 단량체(분자량이 작은 물질, monomer)의 일종을 가리키고, 생합성은 생물체의 체내에서 세포의 작용으로 유기 물질을 합성하는 물질대사를 가리킨다.

이 기술이 더욱 발전한다면, 전자기기, 시계부품, 항공기 구조재 등에 사용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원료 생산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시장은 세계적으로 60여조 원(2014년 기준)을 초과하며, 연간 8.2%대 성장이 예상되는 고부가가치 유망 산업이다.(Mordor Intelligence, 2016)

윤두한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환경과 건강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기존 화학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신소재 개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라며, “정부도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해양바이오플라스틱 등 해양바이오 신소재 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