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명서 간소화 정책을 전면 시행하다.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6월 29일】


변문에 "소식이 뛰어다니기"에 "대중이 분주하다"라고 하였다. 또한 변문에서는 "부서가 협동하여 운영하기"에 "기업이 왔다갔다 뛰어다닌다"라고 하였다. …… 개최 며칠 전에 개혁 화상회의에서 "많은 증명서를 하나로 합치"는 작업을 전면 추진하였다. 상사 제도 개혁의 효과를 견고하게 하여 더욱 넓힌 것이다. 기업이 "하나의 면허증, 하나의 종류"를 실현하여 천하를 달리도록, 창조적 창업의 문턱을 최대의 한계로 낮췄다. 이는 각 부문, 각 지역의 참여자들이 관심을 가지는 의제가 되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많은 증명서를 합치"는 등기 제도 개혁에 대한 지시를 하여 이를 추진하였다. 왕용(王勇, wang yong) 국무위원은 '증명서 간소화'에 대한, 중점적 작업 임무에 대해서 중요한 연설을 하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증명서 간소화' 개혁을 올해 10월 1일 이전에 전면 실행하기로 전국에 명백히 하였다. 회의에 참석한 기자들은 "증명서 간소화"가 "단속 및 통제에서 놓아주는 정책"(“放管服”)의 결정적인 진일보로서 전면적으로 심화시키고, 상사 제도 개혁의 "공성전"으로 사업을 철저하게 추진하는 것이며, "소매부터 걷고 주요 부분에 힘을 내"는 것이 필요하고, 더욱이 협동하여 추진하는 것이 요구되며, 개혁이 땅에 떨어져 뿌리를 박도록 하는 실효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느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