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버스에서 뒷문 승차와 "입석 승차" 제한한다... 18일부터 44%에 달하는 버스들이 시행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2022년 11월 14일】

성남 200번 버스. 자료와는 관계 없는 사진


2022년 11월 14일, 11월 18일부터 이태원 참사와 같은 압사사고 방지를 위하여 앞으로 입석 탑승을 제한할 예정이다. 입석 탑승 제한 버스는 광역버스 계통이며 경기버스 전체 버스 중의 44%를 차지한다.

입석이란 버스열차의 좌석 중에서 남은 좌석이 없는 경우 그 근처에 일어서서 다른 받침대를 꽉 잡아서 몸을 지탱하여 이동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11월 18일부터는 남는 의자가 없을 경우 사람을 더 이상 받지 않고 그대로 운행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동안 출퇴근 시간에 여러 사람들이 몰릴 것을 대비하여서 그동안 입석은 가능하게 했었고, 어떤 버스 기사는 이미 사람이 꽉 차 있는데도 다른 사람에게 밀어서 들어가라고 지시 할 정도로 사람들을 태우는 시도를 하였다. 그러나 이것은 더 이상 허용되지 않고 금지될 예정이다.

하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냉담하였다. 그동안 버스의 배차 간격을 늘리지 않았던 것이 화근이 되었다. 버스의 배차 간격을 들리지 않고 사람들이 탑승 인원을 제한 한다는 것과 다름 없었기 때문이었다. 특히 배차 간격이 40분 이상 되지만 사람들이 매우 많이 타는 버스의 경우는 뒷 정거장에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버스를 타야 하는지 비판의 목소리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더불어 뒷문승차를 제한 한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그 방식은 본래 버스 내에서 3개의 카드리더기가 있지만 그 중에서 한 개는 앞문에 있고 나머지 두 개는 뒷문에 있다. 그러나 뒷문에 있는 두 개의 카드 리더기는 하차 시에만 반응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하고 있다. 지금까지 뒷문 승차 때문에 몸싸움이 나거나 부상을 당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다. 뒷문 승차는 본래 하차할 때 사용하는 문이었지만 여러 사람들이 비어 있는 버스 좌석에 먼저 앉기 위해서 승차하기도 했으며, 혹은 버스 요금을 내지 않고 몰래 타는 방식으로 이용해 왔었는데 이런 것들은 버스 기사들 입장에서 매우 큰 골칫거리였다. 특히 사람이 붐비는 역 근처에서는 항상 뒷문승차가 유행했었고 해당 역에서 내리려는 사람 역시 하차를 하지 못하는 경우도 매우 빈번하였다. 여러 사람들은 뒷문 승차를 없앤다는 것에 대해 기대하고 있지만, "그래도 탈 놈은 탄다" 라고 하며 비관론적으로 바라보는 사람 역시 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