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감세안 발표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5월 17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이 지난 4월 26일 백악관에서 감세안을 발표하였다. 연방법인세율을 현 35%에서 15%정도로, 개인소득세를 최고세율 약 40%에서 35%로 줄이는 내용이었다. 의료보험 추가세, 상속세, 최저한도세 등도 폐지할 계획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렇게 감세를 하면, 해외 자본 및 기업이 국내로 들어오고 경제가 활성화되어 오히려 세금이 증가할 것이라고 하였다. 므누신은 “세제개편으로 미국 경제가 3% 이상 성장할 것이고, 세수가 줄어드는 것을 상쇄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중국의 〈인민일보〉는 4월28일에 "글로벌 세금전쟁을 촉발한다"라면서 반발하였다. 중국은 국내의 해외 자본이 미국으로 유출될까 우려하는 듯하다. 중국의 세율은 25%정도이다.

논란도 예상된다. 이러한 세금개편안으로 최저소득층이 피해를 입고, 반대로 최고 부유층은 이득을 볼 것이라는 우려가 있고, 또한 트럼프 가족 및 회사에 감세 이익이 돌아감에 따라 자기 이익을 위한 정책(달리 말해 셀프감세 정책)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세재개편으로 미국경제가 3%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므누신의 주장에 대해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는“판타지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 개편안을 예산조정절차(budget reconiliation)를 거쳐 통과시키기로 하였다. 일반 입법을 통해서는 (100석 중 60석의) 의결정족수를 채우는 것이 불가능한 반면, 예산조정절차는 과반의 찬성만 있어도 되기 때문이다. 현재 공화당은 상원은 100석 중 52석을, 하원은 435석 중 237석을 차지하고 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 이종태. “트럼프 감세 폭탄에 중국이 화내는 이유 (한국어)”, 《시사IN》, 2017.5.13. 작성. 2017.5.17. 확인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