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미국의 맥주회사 트렌스젠더를 넣어 미 전역에서 반발

위키뉴스

【2023년 9월 16일】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맥주인 버드 라이트(Bud Light)가 트렌스젠더 인플루언서를 광고 모델로 내세워 큰 타격을 입었다. 광고 내용은 모델이 "오늘이 정확히 여성이 된 지 1년된 날이다" 라는 내용으로 맥주캔에 자신의 얼굴을 프린팅한 맥주를 마시는 광고다.

이는 보수층을 중심으로 큰 반발을 일으켰다. 버드 라이트의 주 고객층은 보수 남성들이었는데,[1] 이들은 맥주 회사의 캔을 다량구매하여 압착기에 넣어 터뜨리는 영상부터 공 대신 맥주 회사의 캔을 사용하여 스포츠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며, 버드 라이트 맥주를 받은 유명 가수 역시 공연 도중 화를 내며 땅에 내팽겨치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이후 진보 성향 소비자들 역시 버드 라이트 회사의 트렌스젠더 인플루언서를 적극적으로 방어하지 않는 대응을 비판하며, 진보 측에서도 보이콧이 생기기도 했다.[2]

결국 버드 라이트는 구조조정을 단행하였다.[3]

해당 사건은 최근 연달아 일어나고 있는 정치적 올바름 관련 논란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인어공주 실사 영화 등에서와 같이, 여러 문화매체에서 아무런 기반이나 지식 없이 억지로 정치적 올바름 요소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반발 등이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보수계에서는 정치적 올바름을 좋아하지 않지만, 보통 정치적 올바름에 우호적인 진보계에서도 이러한 일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정치적 올바름을 지지한다고 외치는 사람들이 오히려 차별 묘사를 더 묘사해버리는 일이 생기기도 하며, 관련 논란이 생기면 이를 회피하는 기업들에 대해 피로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1. 가수·정치인도 '펑펑'…캔에 이 얼굴 넣은 1위 맥주 추락 / SBS 8뉴스 (ko-KR)”. 2023년 9월 18일 확인
  2. '트랜스젠더 협찬논란' 버드 라이트, 美 맥주 시장서 2위로 추락 (ko)”, 《연합뉴스》, 2023년 6월 15일 작성. 2023년 9월 18일 확인
  3. '트랜스젠더 협찬 논란' 버드라이트, 매출 급감에 결국… (ko)”, 《서울경제》, 2023년 7월 28일 작성. 2023년 9월 18일 확인


기사 공유하기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