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한국 영화의 문제점을 다룬 저서 '한국영화 죽이기' 발간

위키뉴스

【2023년 9월 12일】


신간 도서 '한국영화 죽이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단순히 자극적인 제목뿐만이 아니라, 최근 국민들 사이에서 '요즘 한국 영화 볼 것이 없다' 라는 여론의 확산 탓이기도 하다.[1][2][3][4]

2022년 12월 기준 ‘천만 영화’ 한국 감독은 17명, 영화 기생충의 여러 상 수상, 과거 영화(올드보이)의 해외 개봉 소식에 승승장구를 하고 있는 것 처럼 보이지만, 저자는 한국영화가 죽어가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세대의 감독이 은퇴하고 난 이후에는, 이들의 시대를 이어줄 신세대 감독들의 활약이 두드러지지 않다는 것이다.

저자는 그 원인으로 상영 독과점을 지목했다. "특정 영화들이 상영을 독과점했기 때문에 여느 상업 영화나 독립, 예술영화들은 설 자리가 없다" 면서 "영화의 미래를 선도할만한 젊은 인재들이 기회가 없는 이런 시장에 뛰어들겠느냐"고 묻는다.

지난 영화 중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하는 날 전국 극장 좌석의 85.0%를 차지했다. 이날 총 상영작은 124건(편), ‘어벤져스: 엔드게임’ 외 123건의 총 좌석점유율은 15.0%로 집계되었다. 박스오피스 2위 영화 ‘생일’의 좌석점유율이 4.3%다.

이렇게 희망이 없어보이는 상태로 보이지만 저자는 "영화 살리기"를 주창한다. 저자는 한국영화동반성장협의회의 자정 운동, 공정위의 시정명령, 영진위·문체부의 표준계약서 권고, 초대권·VPF 소송 등 공정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도 주목했다. 상업적인 시선으로만 보아 똑같은 내용의 영화를 만들거나, 완성도가 뛰어난 영화가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 “”
  1. “한국영화가 죽어가고 있다”…신간 ‘한국영화 죽이기’ (ko)”, 《세계일보》, 2023년 9월 13일 작성. 2023년 9월 12일 확인
  2. [신간한국영화 죽이기...한국영화산업의 일그러진 현주소 조명해 '영화 살리기' 주창] (ko)”, 《푸드경제신문 organiclife》, 2023년 9월 12일 작성. 2023년 9월 12일 확인
  3. ‘독과점’은 막고 ‘다양성’은 넓혀야 한국영화가 산다[화제의 책]”, 《언론사 뷰》. 2023년 9월 12일 확인
  4. [카드뉴스 독서의 달 펼쳐보기 좋은 도서]”, 《브라보 마이 라이프》, 2023년 9월 4일 작성. 2023년 9월 12일 확인


기사 공유하기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