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운영자 강훈 "조주빈에게 협박당해"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20년 5월 27일】

텔레그램 보이스 메신저.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에서 이뤄졌다.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의 공동운영자 강훈 (텔레그램 내 닉네임 '부따')가 공판에서 조주빈에게 협박당했다고 말했다.

2020년 5월 27일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에서 N번방 사건의 공판이 열렸다. 강훈은 공판에서 이렇게 진술했다.

중대한 범죄에 가담하게 돼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조주빈이)성착취물을 보려면 특정 신체 사진을 보내라”는 요구에 응했는데 (조주빈이)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했다.

강훈은 신체 사진을 보낸 후에도 조주빈이 신상 노출과 살해 협박을 지속적으로 했다고도 말했다. 또, 강훈은 어쩔 수 없이 N번방 범죄에 가담했다고 강조했다. 강훈은 검찰의 공소 중 '박사방 홍보ㆍ성착취물 유포ㆍ참여자 관리ㆍ범죄 수익 인출'은 인정하지만 나머지는 조주빈의 단독 범행이라고 부인했다.

조주빈의 단독 범행이든 아니든 디지털 성범죄는 한번 이뤄지면 완전히 삭제시키기 어렵고, 피해자에게 심각한 트라우마 등을 안겨주기에 무거운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법원은 조주빈과 강훈 등 N번방 관련자들에게 공정한 판결을 내려주기 바란다.

관련 기사[편집]

'갓갓' 문형욱, "대구 성폭행 사건 내가 저질러" 자백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