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동아시아컵 한일전 참패... 한국 축구팀이 걱정된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2022년 7월 27일】


축구
관련 뉴스
Soccerball mask transparent background.svg
축구에 대해 더 알아보기:


7월 27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아이치현에서 참패를 당했다.

동아시아컵이 시작하기 전에는 외신에서는 대한민국의 경기력이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보다 못하여 0대 1로 지게 될 것이라고 판단했으나, 고전은 했더라도 이 예상은 가볍게 뛰어 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던 일본전이 진행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 전부터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이 너무나도 처참하다는 걱정을 지울 수가 없었다.

당시 홍콩전과 중국전에 따르면, 한국은 홍콩전에서 3점을 거뒀으나, 일본은 홍콩전에서 6점을 얻었기 때문에 한국 언론에서는 일본이 한국보다 우세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일본에서는 한국이 중국 상대로 3승점을 거두는 동안 일본 팀은 비겼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한국팀에 대한 걱정은 매한가지였다.

대한민국은 과거 4연속 일본에 패배했다. 허나 2022년 7월 27일 그 기록은 어김없이 5연속으로 갱신된 것이다. 대한민국은 초반 경기가 너무나도 약하고 유순하게 경기를 진행했다는 것이 발목을 잡았다. 이후 이 상태로 전반전은 0:0으로 무난하게 끝났으나 인공지능 예측은 일본이 승리할 확률이 35%라고 예측하였다.

시간이 지나서 후반전이 되었고, 갑자기 소마 선수가 골을 넣게 된다. 이후 사사키 선수와 마치노 선수가 골을 넣게 되었고 중계하던 사람들도 힘을 잃어서 후반에는 우울한 목소리로 중계를 진행했다.

일각에서는 벤투 감독이 교체되어야 대한민국 축구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고 말한다. 벤투 감독이 있는 동안에는 일본에 한 번도 이기지 못하여 중국의 공한증 처럼 한국의 '공일증'이 도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혹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의 다음 세대가 더 이상 좋은 선수가 없기 때문에 위험하다는 판단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 동아시안컵은 본래 중국에서 개최 되기로 하였으나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증 때문에 일본이 개최국이 되었다. 그 때문에 일본 본진에서 일본을 상대로 경기를 하다보니 전력이 부족해서 참패를 했다는 것이다.

더불어 개최국은 절대로 우승을 하지 못한다는 징크스가 있었는데, 이것이 이번 동아시안컵에서 깨지게 되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