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커피전문점 매장 내에서 ‘1회용 컵’ 사라진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1년 1월 19일】

환경
관련 뉴스
Black creek NS.jpg
환경에 대해 더 알아보기:


종이컵

대한민국의 환경 정책을 수립하는 기관인 환경부는 커피전문점에서 사용하는 1회용 컵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매장 내에서 1회용 컵을 사용하지 않고 다회용 컵만을 사용하는 ‘1회용 컵 없는 매장’ 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월 18일 (주)스타벅스커피코리아와 환경부장관,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1회용 컵 없는 매장’ 선포식이 열렸다.

‘1회용 컵 없는 매장’은 기존의 1회용 컵 대신 사기잔이나 유리잔 등 다회용 컵으로 음료를 제공하는 매장이다. 개인컵을 가져와 사용하는 고객에게는 300원의 가격할인 혜택이 부여된다. 다만, 고객이 매장밖으로 가져가는 경우는 현행처럼 1회용 컵을 제공하지만 타 매장과 구별하기 위해 표준화된 로고가 부착된 컵이 제공된다.

선포식에서 스타벅스는 이번 달 25일 부터 우선 50개 점을 전환하고 연내에 330개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스타벅스는 이번에 ‘1회용 컵 없는 매장’ 전환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매장내 절수기 설치, 머그컵 설치대 보급 등 친환경 시설 구축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고 덧붙였다.

스타벅스 커피는 전국 330개 매장에서 연간 약 4천 1백만개의 1회용 컵을 소비하고 있다. 이번에 스타벅스가 모든 지점을 ‘1회용 컵 없는 매장’ 으로 전환하게 되면 매장내에서 사용하는 약 천 6백만개의 1회용 컵이 절감되어 연간 24억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스타벅스 커피의 새로운 정책을 적극 지원하며 타 업체로 이같은 정책이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커피 전문점의 ‘1회용 컵 없는 매장’ 정착을 위해서 다소 불편하더라도 1회용 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 컵을 사용하는 시민들의 협조와 참여를 당부했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