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가뭄 심각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6월 7일】

한반도의 가뭄이 심각한 상태이다. 6월 5일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전국 평균 누적 강수량은 166.6mm이다. 이는 평년의 53%로서, 1973년 기상 관측 이후 2번째로 적은 수치다. 최근 한달 동안은 28.5mm의 강수량에 그쳤고, 기상전문가들은 6~7월의 강수량이 평년의 양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게다가 6월6일 기준, 전국 저수지 평균 저수율은 50.1%인데, 이는 평년의 65.3%와 비교하면 크게 떨어지는 수치다.

이에 국민안전처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24억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관계 기관의 대책 회의를 개최하여 협조체계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