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 낮춰 지원한 구직 경험, 10명 중 4명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6년 10월 28일】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전문대학 이상 학력의 구직자 482명을 대상으로 ‘학력을 낮춰 입사 지원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7%가 ‘있다’라고 답했다. 학력별로는 ‘대학원’ 학력 보유자가 54.5%로 가장 많았고, ‘4년제 대학’은 43.3%, ‘전문대학’은 33.3%가 학력을 낮춘 경험이 있었다.

본인의 학력을 낮춰 입사 지원한 이유로는 ‘최종 합격할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학력을 맞춰 지원하면 경쟁률이 높아서’(31.1%), ‘학력 이외의 다른 스펙이 낮아서’(30.6%), ‘지원할만한 공고가 없어서’(21.9%), ‘쉽게 할 수 있는 일처럼 보여서’(12.2%), ‘꼭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어서’(10.2%), ‘꼭 하고 싶던 일이어서’(10.2%)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학력을 낮춰서 지원한 공고의 학력 조건으로는 ‘고졸 이상’이 56.6%(복수응답)를 차지했으며, ‘초대졸 이상’은 45.4%, ‘대졸 이상’은 13.3%가 선택했다.

학력을 낮춰 입사 지원했을 때 서류 통과의 난이도로는 ‘비슷했다’가 59.7%였고, ‘쉬웠다’는 27.6%, ‘오히려 어려웠다’는 12.8%였다.

그렇다면, 학력을 낮춰 취업했을 때의 만족 수준은 어떨까? 학력을 낮춰 입사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104명) 중 무려 86.5%가 ‘만족하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불만족한 이유로는 ‘연봉 등 처우가 좋지 않아서’(70%,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일에서 보람을 느끼지 못해서’(36.7%), ‘단순 업무 등 일이 재미 없어서’(33.3%), ‘배운 지식이 쓸모 없어져서’(26.7%), ‘조직 내에서 차별과 편견이 있어서’(21.1%) 등이 있었다.

이들 중 61.1%는 회사생활에 불만족해 3개월 이내에 조기 퇴사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극심한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일단 취업하고 싶은 마음에 학력을 낮춰 지원하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업무 영역이나 처우 등에 대한 불만으로 인해 조기 퇴사로 이어지거나 자칫 허위사실 기재로 입사가 취소될 수도 있는 만큼 신중히 고민하고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