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에서 30년간 노예 생활을 하던 여성 세 명 구출: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편집 요약 없음
(기사 발행)
 
편집 요약 없음
 
<!--기사 작성 공간-->
{{w|런던 경시청은경찰국}}은 어제 런던 남부에서 30년간 감금 상태에서 노예 생활을 하던 여성 세명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여자 중 한명이 그들의 상황을 인권 단체에 알리면서 알려져 지난 10월 25일 구조되었다.
 
경찰 대변인은 "경찰은 자유 구호(Freedome Charity)에서 자신이 30년 이상 노예 생활을 해 왔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전화를 받았다는 것을 전달받았다. 추가적인 질문 후에, 경찰은 그 집의 위치를 알아냈고, 자유 구호의 세심한 접촉으로, 69세의 말레이시아 여성, 57세의 아일랜드 여성, 30세의 영국 여성 세명이 모두 구출되었다"고 말했다.

편집

1,163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