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동창리 일대서 탄도미사일 4발 발사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3월 6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관련 뉴스


Flag-map of North Korea.svg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 더 알아보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한반도시간 3월 6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4발을 발사했습니다.

대한민국 합동참모본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이날 오전 7시 36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미사일 여러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한민국 군은 미사일 추정 물체 발사 직후 동해상의 이지스함 레이더와 그린파인레이더 등 감지자산을 통해 발사체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날 발사는 지난달 12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북극성 2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지 22일 만에 이뤄진 것으로, 미국과 한국 군은 이날로 엿새째 연합 독수리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탄도미사일 4발이 발사됐으며, 이중 3발이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번 발사가 이뤄진 장소가 서해미사일 발사장인 점으로 미뤄 발사체의 종류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ICBM 발사 준비작업이 ‘마감 단계’라며, ICBM 시험발사를 예고했었습니다.

황교안 대한민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9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