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라엘의 가자 지구 규제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8년 9월 9일】


일요일까지 연료는 케롬 샬롬(Kerm shalom)를 통하여 들어 갈 수 없다. 그러나 식료품과 의약품은 여전히 허락될 것이다.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인 아비그도르 리베르만(Avigdor Lieberman)은 그것이 팔레스타인의 이슬람교도 운동 하마스(Hamas)에 의한 “지속적인 테러 시도”에 조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가자를 점거하고 있는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위험한 결과들”에 대해서 경고하였다.

토요일에, 이스라엘의 군대는 해안의 지역을 거쳐 공습의 물결을 실행하였다. 이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2014년 전쟁 이래 가자로부터 발발한 가장 집중적인 몇몇 포격에 대한 대응이었다. 이스라엘의 공격에 두 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죽었고, 14명은 부상을 입었다. 반면 200 개 이상의 로켓과 박격포가 이스라엘 남부로 발사되었을 때 4명의 이스라엘인이 부상을 입었다.

이집트가 중개한, 하마스와 이슬람 지하드(Jihad) 간에 휴전을 맺은 이후로 폭력 사태는 진정되었다.

매체 캡션하우(captionHow) 연과 풍선은 군사 무기가 되었다. 이스라엘 수상 벤자민 네타냐후(Benjamin Netanyahu)는, 팔레스타인인들이 가자-이스라엘 국경지대를 넘어 폭발 장치와 방화 연료를 담은 용기들을(containers) 실은 연과 풍선을 내보내는 것을 멈추지 않았는 지에 따라, “우리의 공격력이 증가하도록”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관리의 말에 따르면, 그 기계는 이스라엘 남부에 수백의 불을 저질렀다. 2830 핵타르(7000 에이커) 이상의 숲과 농장을 태웠다. 이는 수십만 달러의 손해를 발생시켰다. 국경 지대를 따르는 대중 시위 동안 방화 공격이 시작되었다. 그 곳에서 수천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자신들의 고향으로 되돌아 갈 수 있는 권리를 선언하고 지지하고 있었다. 그곳은 이제 이스라엘이다. 그리고 또한 이집트와 이스라엘이 강요한 가자의 봉쇄를 끝내줄 것을 요구하였다. 가자의 검역관은 시위동안 13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이 죽고, 15000인들이 이스라엘의 폭력에 다쳤다고 말했다.

인권 단체는 이스라엘 군대의 과도한 폭력을 고발하였다. 이스라엘은 자신들은 정당방위 안에서만 발포하거나, 시위로 위장하여 잠입한 테러리스트들을 대상으로 하였다고 밝혔다.

월요일, 이스라엘의 항공기는 하마스 지역에 두 개의 폭탄을 터트렸다. 아스라엘에서 화염 풍선으로 4개의 불이 번진 이후의 일이다. 이후 리버만은 케렘 샬롬(Kerem Shalom)을 연료 이동을 위하여 폐쇄하고, 가자의 어민들에게 허용되었던 해안을 6해리에서 3해리로 줄이겠다고 선언하였다. 연료, 음식, 몇몇 의료 기기와 약, 가축, 그리고 동물 사료 등 기본적 인도주의 지원을 제외하고 이스라엘이 수출입을 중단한 이래 오늘에 이르렀다. 이는 하마스에 압력을 놓기 위함이다.

하마스의 대변인은 “인도에 반하는 범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파지 바호움(Fawzi Barhoum)에 따르면, “이 복수심의 정도는 압박과 추악한 범죄의 정도를 반영한다. 이는 가자가 마주한 것으로 그것은 위험한 연쇄 작용을 가져올 것이다. 이는 그곳을 점령한 것에 대한 충분한 책무이다.”

한 이스라엘의 NGO는 케렘 샬롬의 폐쇄는 가자 지구의 처참한 영향을 발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의 민간 조직인 기샤(Gisha)는 “가자의 주요 생명줄을 닫은 것은 가자의 200만 거주인들에게 행하는, 불법적인 연좌제의 혐오스러운 행동이다. 그들 대부분은 어린이이다.”라고 밝혔다. 기샤는 팔레스타인의 자유 운동을 착발시킨 단체이다.

이스라엘과 이집트는 가자의 육지, 해상, 하늘에 봉쇄 조치를 하였다. 입법부 선거에서 이긴 후 일년인 2007년, 하마스가 경쟁자들을 몰아내면서 그 지역을 넘어, 자신들의 힘을 강화할 때였다. 두 나라는 봉쇄가 자기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