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만 8천 여 명,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방역복을 입고 소독중인 사람의 모습.
자료 사진.

【2022년 7월 5일】

5일 신규 확진자가 1만 8천 여 명대로 급증해 지난 5월 26일(1만8천805명) 이후 40일 만에 최다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880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자나 자연면역 확보자들의 자연적인 면역력 감소,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하위 변이 바이러스(BA.4 및 BA.5)의 확산, 여름철 이동량 증가 등을 확진자 증가 원인으로 들고 있다. 다만 최근의 증가세를 더 지켜보고 재유행 시작인지, 아니면 소폭의 등륵을 지속하는 정체기인지 지켜 보겠다고 해왔다.[2]

위중증·사망자는 감소세[편집]

위중증 환자는 54명으로 전날(4일) 56명보다 2명 감소해 7일째 50명대를 유지중이다.[2]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천 469개 가운데 100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6.8%다. 준중증 병상은 11.0%, 중등증 병상은 6.7%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1]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으로 직전일보다 2명 적다.[1]

출처[편집]

  1. 1.0 1.1 1.2 신규확진 1만8147명, 1주 전의 1.8배로 급증…40일 만에 최다치(종합) (ko)”, 《연합뉴스》, 2022년 7월 5일 작성. 2022년 7월 5일 확인
  2. 2.0 2.1 '1만8147명' 40일만에 최다…재유행 들어섰다 "최대 20만"(종합) (ko)”, 《뉴스1》, 2022년 7월 5일 작성. 2022년 7월 5일 확인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