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공인인증서, 이름 바꾸고 다양한 본인인증수단 제공"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20년 5월 21일】

공인인증서는 엑티브X 등 보안 프로그램 강제설치, 불편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 많은 문제점으로 대한민국인들의 혈압을 높이게 했던 공인인증서에 대대적인 격변이 예견된다.

대한민국 금융감독원은 2020년 05월 21일 공인인증서에 개편이 이뤄진다고 발표했다. 주요 발표 내용은 아래와 같다.

  • 이름을 가칭 '금융인증서'로 변경
  • 유효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변경 및 자동갱신 추가
  • 10자리 이상인 비밀번호도 6자리 PIN이나 지문, 안면인식 등 생채인증 등으로 변경
  • 한 은행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으면 다른 은행에도 자동 등록되게 하는 방식 협의중
  • 국가 기관 금융감독원에서 발급하는 공인인증서와 사설 기관에서 발급하는 사설인증서도 동등한 위치로 인정

사설 기관에서 발급하는 사설인증서가 국가 기관에서 발급하는 공인인증서와 동등한 지위를 갖게 되면서, 원한다면 공인인증서를 쓰지 않고 사설 기관에서 발급하는 사설인증서로 갈아타도 된다. 이에 따라 수많은 인증서들이 생겨나 경쟁을 해 더 간편하고 더 안전한 인증서가 승자가 될 걸로 보인다. 물론 공인인증서를 계속 써도 된다.

이미 카카오뱅크의 카카오페이 인증, PASS 등 다양한 인증서들이 있는 상태다. 카카오페이 인증과 PASS보다는 인지도가 떨어지지만 네이버의 네이버 인증서, TOSS 등도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

인증서에는 개인정보가 많이 들어가므로, 안전하고 편리한 인증서를 잘 찾아서 이용해야 할 걸로 보인다.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