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간부, 지침 무시하고 이태원 클럽으로... 코로나19 감염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20년 5월 10일】


대한민국 군기. 군대의 지침을 무사하고 이태원의 클럽에서 음주한 장병이 적발되었다.

대한민국 국방부가 2020년 4월 말부터 2020년 5월까지 이태원 등지의 클럽을 방문한 군인들은 10일까지 자진신고 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는 자진신고 시 음주시설 방문 금지 지침을 어긴 것에 대해 처벌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지시를 내린 이유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감염자에 군 장교가 포함되었기 때문이다. 이 장교는 이태원의 클럽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됬다. 음주시설 방문 금지 지침을 어긴 것이다.

이 장교가 근무중인 사이버작전사령부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가 있따라 발생하자 대한민국 국방부는 사이버작전사령부 근무 군인 전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용인 육군 대위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감염돼, 간만의 외출과 휴가에 들떠있던 장병들을 긴장케 하고 있다.

출처[편집]

  • 안아람. “[단독 금주 지침 무시하고 이태원서 음주한 군 장병 추가 적발] (한국어)”, 《한국일보》, 2020년 5월 10일 작성. 2020년 5월 10일 확인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