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러브버그' 긴급 방역 나서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러브버그 무리.

【2022년 7월 5일】

고양시는 최근 러브버그가 떼지어 나타난 지역에서 긴급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고양시 덕양구보건소는 지날 달 말 러브버그가 급증했다고 신고된 지축동과 삼송동, 동산동, 향동등 등에서 현장조사를 실시해 벌레를 채집, 질병관리청에 분석을 요청했으며, 대대적인 방역에 들어가 방역 장비를 총동원해 가로화단 등에서 매일 2-3차례 분무 소독을 하고 거주지 주변에서는 연무 소독을 병행하고 있다.

러브버그[편집]

가슴부분에 붉은 빛이 도는 러브버그 두 마리가 몸체 뒤쪽을 마주 대고 벽에 앉아 있는 사진.
짝짓기 중인 러브버그.

계피우단털파리, 검정날개파리 등으로 추정되는 러브버그는 독성이 없고 질병을 옮기지도 않지만 사람에게 날아드는 습성이 있다.[1] '해충 박사'로 알려진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과 석좌교수는 4일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2]에서 "봄철 올해처럼 오랜 가뭄이 이뤄지게 되면 번데기에서 성충으로 우화를 하지 않고 기다리다가 비가 오면 번데기들이 순식간에 한 번에 우화해버려 집단 발생이 이뤄진다"며 벌레 피해는 "1~2주 안에 끝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1. 박홍규. “러브버그, 은평 고양 등 수도권 서북부 '점령?'...지자체 사랑벌레 방역 절차 시작한다는데 (ko)”, 《한국면세뉴스》, 2022년 7월 2일 작성. 2022년 7월 5일 확인
  2. '러브버그'의 습격 1~2주 더 간다…"피해 줄이려면 이렇게 하세요" (ko)”, 《머니투데이》, 2022년 7월 4일 작성. 2022년 7월 5일 확인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