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상금 얼만지 아세요?" 논란에 결국 사퇴

위키뉴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지난 9일,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역대급 성과'를 낸 여자 배구 대표팀의 귀국기념 기자회견에서 주장 김연경에게 부적절한 질문을 했다고 논란이 된 유애자 대한배구협회 홍보분과위원회 부위원장(한국배구연맹 경기감독관)이 결국 사퇴한다고 대한배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기사 본문[편집]

유애자 전 부위원장은 지난 9일 대표팀 기자회견 뒤 이어진 김연경 주장의 단독 기자회견에서 김연경 선수와의 질의응답 도중 "포상금이 역대 최고로 준비된 거 아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연경 선수가 "알고 있다"고 대답하고 다음 질문으로 넘어가려하자, 유애자 부위원장은 "금액을 알고 있느냐" "얼마?"라고 김연경 선수에게 지속적으로 질문했다. 이에 김연경 선수는 "6억원 아니에요?"라고 답했고, 유애자 감독관은 그 이후 배구 대표팀을 위해 포상금을 지원한 조원태 한국배구연맹 총재 및 기타 단체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부탁했다.

유애자 감독관의 부적절한 질의응답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4강 진출 쾌거'를 누린 여자배구단을 언급한 축전을 언급하며 감사인사를 요구했다. 유애자 부위원장은 "우리 여자배구 선수들 활약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시면서 격려해주셨다" "특히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 따로 국민들께 감명을 준 것에 대해 격려를 해주셨는데, 그것에 대해 답변해주셨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당황한 김연경 선수는 "제가요? 제가 감히 대통령님한테 뭐..."라고 답한뒤 "그냥 너무 감사한 것 같고 그렇게 봐주시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에 여자배구가 어찌 됐든 많은 분에게 좋은 메시지를 드렸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제가 한 건 크게 없는 것 같은데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더 많은 기대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유애자 부위원장은 이후에도 감사인사를 못했다고 한 김연경 선수에게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에 대해 감사 인사를 할) 기회가 왔다"며 또다시 문 대통령을 향한 감사 인사를 요구했다. 김연경 선수가 "지금 하지 않았나요?"라고 말하자, 유애자 부위원장은 옆에서 김연경 선수를 향해 "한 번 더"라고 말했고, 김연경 선수는 "감사하다"고 재차 말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지었다.

기자회견 이후, 국민들 사이에서 김연경 선수를 향한 유애자 부위원장의 진행이 다소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유애자 부위원장의 가족 SNS가 일부 네티즌들에게 '테러' 당하는 일도 발생했다. 이후 8월 12일 유애자 부위원장은 대한배구혀회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밝히고, 부위원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과문 전문[편집]

- 사과드립니다 -

대한민국배구협회 홍보부위원장 유애자입니다. 지난 2021년 8월 9일 2020 도쿄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배구 대표팀의 귀국 인터뷰 과정에서 선수들의 노력을 격려하고 배구팬 여러분께 감사를 표현하는 자리였는데 제가 사려 깊지 못한 무리한 진행을 하여 배구를 사랑하시고 아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태의 막중한 책임을 느끼며 대한민국배구협회 홍보부위원장의 직책을 사퇴하고 깊이 반성하는 마음으로 자중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2021년 8월 12일 유애자 올림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