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국가가 책임지겠다"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6월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치매 환자 및 가족들과 만나 '치매국가책임제'를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의 한 요양원을 찾아 치매를 앓고 있는 어르신들을 만났다. 이 곳에서 대통령은 치매 환자 가족, 요양원 근무자들의 애로사항을 메모를 하기도 하면서 들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치매 국가책임제’를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하여, 치료비의 환자 본인 부담률을 10%로 낮추고, 현재 40여 개에 불과한 치매 지원센터를 250개로 크게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한 센터 당 25명이 상주하며 단기 쉼터와 치매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게 된다. 경증 치매 환자도 요양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하고 증상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 방안도 마련하겠다고하였다.

전국 보건소에 200여 개의 치매안심센터를 확충하고 치매 책임병원의 지원을 강화하는 등 지방비 포함 2500억이 들어갈 것으로 보고, 정부의 현재 추진 중인 추경 예산에도 일부가 반영되었다. 하지만 관련 재원 마련이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해 첫 적자를 낸 장기요양보험은 2020년 기금고갈 전망이 나오는 데다 건강보험도 수입이 줄어들 전망이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치매국가책임제’ 계획을 이달 말까지 완성해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등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고, 복지부는 6월 말까지 종합적인 치매국가책임제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이 기사는 과거의 기사로 보존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기사를 편집하지 마세요.
위키뉴스의 모든 기사는 해당 기사가 작성되고 발행된 특정 시점만을 반영하며, 발행 이후에 발생하거나 알려진 사건 또는 소식을 아우르지 않습니다.

위키뉴스에서는 기사 보존 정책에 따라, 보존된 기사의 내용을 바꾸거나 갱신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소한 문법적 오류나 기사 구성의 수정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