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피디아에 맞서자" 중국, 학자 2만명 투입해 인터넷 백과사전 편찬

위키뉴스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7년 5월 2일】


지난 1일 보도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기사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학자 2만여 명을 투입해 위키피디아에 맞설 독자적인 인터넷 대백과사전 편찬에 들어갔다.

내년에 선보일 이 인터넷 대백과사전은 1000자 안팎의 설명을 담은 표제어 30만 개로 구성되어, 백과사전의 대명사인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의 2배에 이른다. 중국 정부는 편찬을 위해 각 대학과 연구소에서 100여 개 전공 분야에 걸쳐 2만여 명 집필진을 선정했다.

중국에서는 위키피디아 접속이 자유롭지 않다. 과학기술 분야는 검색에 거의 제한이 없지만 '시진핑'이나 '달라이 라마' 등의 민감한 검색어는 접속이 차단된다. 대신 바이두, 치후360와 같은 민간 포털들이 자체적으로 인터넷 백과사전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편찬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중국 도서정기간행물연합 양무즈(楊牧之) 회장은 "중국 대중과 사회를 선도할 독자적인 온라인 사전이 시급하다"며 "이번 인터넷 백과사전은 단순한 책이 아니라 '문화 만리장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 프로젝트는 74권짜리 중국 대백과사전을 업데이트하는 목적으로 2011년 정부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244년 역사의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이 2012년 시대 변화를 이유로 인쇄본 출판을 중단하자 중국 대백과사전 업데이트 사업도 인터넷 대백과사전 편찬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출처[편집]

기사 공유하기